[KBL FINAL] 더 내려갈 수 없는 KGC vs 더 밀어붙여야 하는 SK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6 05:55:05
  • -
  • +
  • 인쇄

두 팀의 전적 차이는 있다. 그러나 시리즈는 끝나지 않았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3전 전승, 4강 플레이오프에서 3승 1패를 기록했다. 기세가 좋았다. 또, SK에 좋은 기억을 안았다. SK와 정규리그 상대 전적 5승 1패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1차전과 2차전 모두 졌다. 특히, 2차전에서는 76-97로 완패. 3차전에 분위기를 회복해야 한다.

서울 SK는 정규리그 1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했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고양 오리온을 3전 전승으로 제압했다. 경기 감각과 경기 체력 모두 획득. 좋은 분위기 속에 안양 KGC인삼공사를 만났다. 1차전(90-79)과 2차전 모두 두 자리 점수 차로 압도했다. 통합 우승을 위해 한 발 더 나가려고 한다.

# 절체절명의 위기

KGC인삼공사는 6강 플레이오프부터 치렀다.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3전 3승으로 제압. 4강 플레이오프에서는 수원 KT를 역스윕했다. 1차전을 졌지만, 4차전에 시리즈를 끝냈다. 쉴 수 있는 시간을 어느 정도 벌었다. 선수들의 사기도 높아졌다.
그리고 스펠맨이 돌아왔다. 하지만 불어난 체중이 멀리서도 느껴졌다. 경기 감각도 부족했다. 이전의 과감함과 공격성이 나오지 않았다. KGC인삼공사는 먼로 위주로 경기를 풀어야 했다.
게다가 문성곤이 1차전 종료 후 발가락을 다쳤다. 2차전에 나서지 못했다. 팀의 에너지 레벨을 높이는 문성곤이 빠진 건 KGC인삼공사에 큰 타격이었다.
양희종(195cm, F)이 어느 정도 버텨줬다. 그렇지만 한계가 있었다. 양희종을 대체할만한 자원도 부족했다.
기대했던 오마리 스펠맨(203cm, F)이 본연의 컨디션을 찾지 못했다. 흥분했다. 변준형(185cm, G)도 완전한 컨디션이 아니었다. KGC인삼공사의 공수 실타래가 모두 꼬였고, KGC인삼공사는 너무 쉽게 졌다.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도 “모든 게 안 됐다. 그렇다고 해서, 뭐라고 할 수도 없다. 선수들 모두 6강부터 힘든 일정을 보냈기 때문이다. 다만, 팬들께서 챔피언 결정전이라는 최후의 승부를 기대하시기에, 거기에 걸맞는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걱정했다. 지금이 2021~2022 시즌 가장 큰 위기임을 알고 있었다.

# 더 완벽해진 SK, 그러나

SK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대성(190cm, G)-이승현(197cm, F)-머피 할로웨이(196cm, F)가 버틴 오리온을 상대로, 시리즈 내내 압도했다. 물론, 2차전과 3차전에 접전을 했지만, 완승으로 끝낸 것 자체가 SK에 큰 의미였다.
챔피언 결정전 1차전 역시 거의 밀리지 않았다. 약점이었던 1쿼터를 극복했고, 그 후 집중력을 보여줬다. 김선형(187cm, G)-안영준(195cm, F)-최준용(200cm, F)-자밀 워니(199cm, F) 등 주축 선수들이 KGC인삼공사의 추격을 따돌렸고, 오재현(185cm, G)이 X-FACTOR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리고 2차전. SK는 본연의 강점을 더 강하게 보여줬다. ‘스피드’가 확연히 드러난 것. 속공 득점에서 16-3으로 KGC인삼공사를 압도했고, 이는 21점 차 완승으로 이어졌다.
다만,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SK는 2017~2018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0-2로 밀리다가 4-2로 역전한 경험이 있기 때문. 반대의 상황이 되지 않으려면, 3차전에 집중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전희철 SK 감독을 포함한 선수단 모두 “적지에서 경기가 열리고, KGC인삼공사는 총력전을 다할 거다. 3차전이 제일 중요할 거라고 본다. 아직 시리즈는 끝나지 않았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