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새 외국 선수로 헨리 심스-에릭 탐슨 낙점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8 09:59:55
  • -
  • +
  • 인쇄


전자랜드가 외국 선수 구상을 완료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2명의 외국인 선수와 계약하며 2020-21시즌을 함께 할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고 알렸다.

헨리 심스(31살, 208cm)는 최근 3시즌을 이탈리아에서 활약했으며 2019-2020시즌 평균 15.1득점 8.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조지타운대학교(Georgetown University) 출신으로 2012-13시즌부터 4시즌간 NBA에서 활약한 심스는 2014-15시즌에는 필라델피아 76ers 소속으로 73경기에 출전해 8.0득점 4.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전자랜드는 “공수에서 인사이드 장악력을 통한 높이 보강 및 득점원의 역할까지 해 줄 수 있는 선수로 기대된다”며 심스에게 바라는 점을 밝혔다.  



에릭 탐슨(28살, 204cm)은 지난 시즌 이스라엘 1부 리그 소속 하포엘 에일랏(Hapoel Eilat)에서 11.6득점 9.3리바운드를 기록하였다. 강한 피지컬과 운동능력을 바탕으로 한 리바운드 및 골밑 득점 능력이 뛰어난 선수이다. 전자랜드는 인사이드 수비와 빠른 트랜지션 가담 능력으로 팀에 큰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인천 전자랜드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