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한 시즌 보낸 린, NBA 복귀 희망

이재승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0:27:10
  • -
  • +
  • 인쇄


NBA를 잠시 떠났던 제러미 린(가드, 191cm, 91kg)이 복귀를 갈망하고 있다.
 

『South China Daily Post』의 조너던 화이트 기자에 따르면, 린이 NBA에서 뛰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에 토론토 랩터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린은 이후 새로운 계약을 따내지 못했다. 태평양을 건너 간 그는 CBA의 베이징 덕스에서 한 시즌을 보냈다. 그는 베이징과 계약기간 1년 30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그는 러시아와 이스라엘로부터 계약 제시를 받기도 했으나 중국에서 뛰기로 했다.
 

그는 CBA 첫 경기에서 텐진 골든라이언스를 맞아 25점 6리바운드 9어시스트를 기록하며 NBA 선수다운 면모를 뽐냈다. CBA 올스타에도 선정됐다. 중국을 대표하는 슈퍼스타인 이지엔리엔 다음으로 많은 득표를 획득하며 올스타에 이름을 올렸다. 린은 올스타전에서 홀로 41점을 쓸어 담으면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비록,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제대로 시즌을 마치지 못했으나, 린은 시즌 내내 베이징의 주득점원으로 활약했다. 그는 평균 22.3점 5.7리바운드 5.6어시스트를 올리면서 성공적으로 중국에 안착했다. NBA와 CBA의 격차를 느낄 수 있는 부분으로 린은 시즌 내내 에이스로 활약하면서 팀을 주도했다.
 

린이 NBA로 돌아온다면, 주전으로 출장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지난 시즌 애틀랜타 호크스와 토론토 랩터스에서 뛰었으며, 벤치에서 출격했다. 출전시간만 보장된다면 충분히 평균 10점 이상을 올릴 수 있지만, 어느 팀에서 얼마나 많은 기회를 얻을 지가 의문이다. 백업 포인트가드가 필요한 팀이라면 경험을 두루 갖춘 린과의 계약을 노릴 만하다.
 

그는 지난 시즌 74경기에서 경기당 19.4분을 소화하며 9.6점(.440 .294 .838) 2.4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린은 2년차이던 지난 2011-2012 시즌부터 2017-2018 시즌까지 평균 두 자릿수 득점을 꾸준히 올렸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뉴욕 닉스, 휴스턴 로케츠, LA 레이커스, 샬럿 호네츠, 브루클린 네츠, 애틀랜타, 토론토를 거쳤다.
 

한편, 린은 2010-2011 시즌에 NBA에 데뷔했다. 드래프트를 통해 지명을 받지 못했으나, 꾸준히 빅리그에서 생존했다. NBA 진출 전에는 NCAA 하버드 크림슨에서 네 시즌을 보냈다. 3년 연속 해당 컨퍼런스인 아이비리그에서 올-아이비리그팀에 선정됐으며, 2년 연속 아이비리그 퍼스트팀에 호명됐다.
 

현역 중 하버드 출신은 린이 유일하며, 그마저도 지난 1954년 이후 하버드 출신으로 NBA에서 뛴 이는 한 명도 없었다. 그러나 린은 생존한 것도 모자라 꾸준히 NBA에서 생존을 넘어 제 몫을 해냈다. 그는 9시즌 동안 480경기에서 평균 25.5분을 뛰며 11.6점(.433 .342 .809) 2.8리바운드 4.3어시스트를 올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