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미디어데이] 희비 엇갈린 두 팀...이승현은 결장, 이대헌-정영삼은 출전 예고했다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13:11:40
  • -
  • +
  • 인쇄


고양 오리온과 인천 전자랜드의 희비가 엇갈렸다.

KBL은 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리베라 베르사유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4위 오리온은 5위 전자랜드는 10일부터 고양체육관에서 플레이오프의 포문을 연다. 이에 앞서 이틀 전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두 팀이 만났다.

두 팀의 시리즈 가장 큰 이슈는 부상이다. 오리온은 최근 이승현이 발목 부상을 당했다. 정효근과 정영삼이 시즌 막판 결장한 전자랜드도 최근 이대헌이 무릎 부상을 당했다. 두 팀 모두 전력에 차질이 있는 상황.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도 두 팀의 부상 관련 이야기가 나왔다. 먼저 강을준 감독은 이승현의 결장을 공식화했다. 그는 시리즈를 언제 끝내고 싶냐는 질문에 “4차전에 결정짓고 싶지만, 이승현이 돌아오는 5차전에 끝낼 생각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강 감독은 어떤 선수의 활약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한 번 더 이승현의 공백을 언급했다. 그는 “수호신의 보좌관이라고 한 선수가 있다. 수호신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보좌관이 말이 아닌 실력으로 보여줬으면 한다”며 이종현의 활약을 바랐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달랐다. 유도훈 감독은 부상자들의 출전 가능성을 언급했다.

유 감독은 “정영삼과 이대헌의 부상 상황이 안 좋았다. 하지만 1차전부터 해보겠다고 한다. 감독으로서 매우 고맙다. 선수들을 믿고 높은 곳을 가겠다는 믿음이 생긴다”며 이대헌과 정영삼의 출전 가능성을 언급했다.

물론, 여전히 정효근의 출전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정영삼과 이대헌의 복귀는 큰 힘이 될 터. 반대로 오리온은 이승현 없이 시리즈를 버텨야 하기에 험난한 여정이 예상된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서울,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