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나누 오누아쿠, 2시즌 동안 KBL 선수 자격 정지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6:19:52
  • -
  • +
  • 인쇄

치나누 오누아쿠(206cm, C)가 두 시즌 동안 KBL에서 뛸 수 없다.

 

오누아쿠는 원주 DB와 재계약을 체결한 후 입국하지 않았다. DB는 어쩔 수 없이 오누아쿠를 교체해야 했고, 오누아쿠 대신 타이릭 존스(206cm, C)를 데리고 왔다.

 

DB는 오누아쿠에 관한 상황을 KBL에 공문으로 제출했고, 공문을 접수한 KBL은 16일 오전 10시 30분 논현동에 위치한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었다.

 

그 결과, KBL은 오누아쿠에게 두 시즌 KBL 선수 자격 정지를 부과했다. 그리고 해당 에이전트한테 엄중 경고했다. 재발 시 중징계하기로 했다.

 

한편, DB는 오는 23일 오후 4시 서울 SK와 '2020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예선 1차전을 치른다. 이틀 후에는 인천 전자랜드와의 맞대결로 실전 감각을 다질 예정이다.

 

사진 및 자료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sdh253@gmail.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