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대통령' 허재,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위촉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6 20:36:30
  • -
  • +
  • 인쇄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농구대통령’ 허재 전 농구감독이 26일 사랑의열매 홍보대사에 위촉됐다고 밝혔다. 

 

또, 아들인 농구선수 허웅(원주 DB 프로미), 허훈(수원 KT 소닉붐)과 함께 사랑의열매 가족단위 정기기부 프로그램인 ‘착한가정’의 4,000번째 회원이 됐다.

허재는 26일 오후 서울 중구 사랑의 열매 회관을 방문해 홍보대사 위촉식과 착한가정 가입식을 가졌으며, 이번 행사에는 허재 농구 아카데미 김경택 대표, 사랑의 열매 조흥식 회장, 양호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 신혜영 전략모금본부장이 함께했다.

허재는 대한민국 최고의 농구 선수이자 감독으로 커리어를 보냈고, 최근에는 특유의 입담과 예능감으로 방송에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어 이번 홍보대사 위촉을 통해 전 연령대에게 사랑의 열매에 친근한 이미지를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허재는 평소 농구계 선후배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재능 기부로 발달 장애인들을 위한 농구 교실을 지원하는 등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해왔다. 두 아들인 허웅(원주 DB), 허훈(수원 KT)도 아버지를 따라 꾸준히 나눔에 동참해왔다.
 

허재·허웅·허훈 세 부자(父子)는 이들의 선한 영향력이 더욱 응집되어 대중들에게 전파되고, 연말을 맞아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는 가정이 늘어나길 바라는 마음에 착한 가정 4,000호 회원에 가입했다.

허재는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와 4,000번째 착한 가정이 돼서 영광이다. 이번 기회에 나눔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 홍보대사로서 이웃 사랑을 널리 알리고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우리 가정의 작은 손길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우리를 시작으로 많은 분들이 ‘착한가정’이 되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 열매 조흥식 회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농구인에서 이제는 브라운관을 통해 대중과 활발히 소통하는 허재가 사랑의 열매 홍보 대사이자 착한 가정 4,000호 주인공이 된 것에 감사와 축하를 드린다”며 “홍보 대사 허재의 활약을 기대하며, 삼부자가 대한민국 대표 농구 명가이자 대표 나눔가정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는 허재를 포함해 30명으로, 중앙회 및 전국 17개 지회에 각기 소속돼 있다. 공동모금회가 설립된 1998년부터 현재까지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채시라를 비롯해 김보성, 방송인 현영, 김성주, 스포츠인 박인비·이봉주, 가수 솔지, 요리사 이연복, 유튜버 씬 등이 있으며, 지난 6월 배우 다니엘 헤니가 홍보대사에 위촉됐었다.

착한 가정은 부모 혹은 자녀의 이름으로 일정액을 사랑의 열매에 기부하는 가정을 뜻한다. 가족 모두가 나눔의 의미를 나누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착한 가정’은 2016년 5월 시작됐으며 가입한 가족에게는 착한 가정임을 인증하는 인증서가 전달된다.

2016년 5월 마라토너 출신 방송인 이봉주의 가정, 2017년 6월 박수홍 ‧ 지인숙 모자 (母子) 가정이 착한 가정에 가입했다. 또한, 2018년 1월 가수 박상민 모자(母子) 가정이 1,000호, 2019년 10월 가수 노라조 조빈과 반려견 ‘다온’ 가정이 2,000호, 2021년 5월 방송인 문천식 가족이 3,000호 착한가정에 가입했다.

사진 및 자료 제공 =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