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온유 치어리더 “팬에게 사랑 받는 치어리더 되고파”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0 23:09:52
  • -
  • +
  • 인쇄


천온유 치어리더는 친언니의 권유로 치어리더를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입문 초반, 학업과 병행하느라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천온유 치어리더는 많은 연습을 통해 어려운 점을 이겨냈습니다.

고양 오리온을 맡게된 천온유 치어리더는 “시즌을 마친 뒤 열리는 팀 행사에 치어리더도 함께 참가한다. 팬들을 만나는 시간이 많아서 가족 같은 분위기가 좋다”며 오리온에 대한 만족감도 밝혔습니다.

팬에게 사랑 받는 치어리더가 되고 싶다는 천온유 치어리더. 그녀의 인터뷰를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 보시죠(인터뷰 시점은 2019년 5월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Aq1LIjS6QQ

 

진 = 본인 제공, 영상 = 바스켓코리아 유튜브 참조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