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팀 선수 중 최다 득점+최다 리바운드, 신한의 에이스는 웃지 못했다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4 09:55:29
  • -
  • +
  • 인쇄

신한은행의 에이스는 웃지 못했다.

인천 신한은행은 1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청주 KB스타즈에 75-77로 졌다. 4승 2패로 시즌 두 번째 패배. 이번 시즌 KB스타즈와 상대 전적에서도 2전 전패했다.

신한은행의 에이스는 김단비(180cm, F)다. 김단비는 골밑과 외곽을 넘나들 수 있는 포워드. 세트 오펜스 공격 전개와 승부처 득점력도 지닌 선수다. 비록 대표팀 차출과 부상으로 팀을 오래 비웠지만, 복귀 후 신한은행의 시스템에도 잘 녹아들고 있다.

신한은행은 1라운드에 김단비 없이 KB스타즈와 맞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한은행은 전반전 한때 41-23까지 앞섰다. 리바운드 후 빠른 공격 전환과 효율적인 슈팅 기회 창출로 KB스타즈를 혼쭐냈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박지수(196cm, C)의 높이와 박지수에게서 파생된 옵션을 제어하지 못했다. 점점 흔들렸다. 흔들릴 때 잡아줄 에이스가 없었다. 71-74로 역전패.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대행은 당시 “결국 쫓길 거라고 예상했다. 마지막에 내 실수도 컸다. 무엇보다 에이스가 없다는 어려움이 컸다. (김)단비의 공백이 느껴졌다”며 김단비의 공백을 아쉬워했다.

그리고 김단비가 돌아왔다. 김단비가 돌아온 신한은행은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1라운드를 단독 2위(4승 1패)로 마쳤다. 그리고 2라운드 첫 경기에서 KB스타즈를 만났다.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대행은 경기 전 “(김)단비도 합류했고, (곽)주영이도 합류했다. 골밑 자원이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서 준비를 했다. 1라운드와는 다른 전략으로 해보려고 한다”며 김단비의 합류를 이야기했다.

김단비는 스타팅 라인업에 포함됐다. 곽주영(183cm, F)과 함께 박지수 수비의 중심이 됐다. 박지수를 직접 막지 않아도, 박지수 근처에서 협력수비를 준비했다. 박지수의 신경을 거슬리게 만들었다.

궂은 일에도 몸을 아끼지 않았다. 공격 리바운드와 아무도 줍지 못한 루즈 볼에 몸을 날렸다. 볼 운반과 공격 전개, 볼 없는 스크린 등 볼의 유무에 관계없이 많은 움직임을 보였다. 1쿼터에만 5개의 리바운드(공격 : 3)로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1쿼터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쿼터에는 궂은 일에 공격력을 더했다. 박지수를 상대로 왼손 레이업을 성공하기도 했고, 순간 스피드를 이용한 퍼스트 스텝과 드리블 점퍼로 KB스타즈의 수비를 무력화했다. 2쿼터에만 8점으로 팀 내 2쿼터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비록 32-36으로 밀렸지만, 김단비는 KB스타즈를 많이 흔들어줬다.

3쿼터에도 전반전과 비슷한 역할을 했다. 4번을 볼 때에는 박지수 협력수비를 철저히 했고, 외곽 공격으로 박지수나 KB스타즈 빅맨 라인에 부담감을 줬다. 그리고 KB스타즈의 볼 흐름을 영리하게 읽었다.

KB스타즈의 의도를 파악한 후에는 몸을 아끼지 않았다. 어떻게든 공격권을 얻으려고 했다. 코트 바닥을 쓸고 다녔고, 공중에 있는 볼도 쓸어담았다. 하지만 신한은행의 전반적인 힘이 KB스타즈보다 부족했다. 김단비가 3쿼터에만 11점을 퍼부었음에도 불구하고, 신한은행은 49-56으로 3쿼터를 마쳤다.

김단비는 주저앉지 않았다. 4쿼터 시작 후 3분 30초 동안 KB스타즈를 밀어붙였다. 동료의 킥 아웃 패스를 3점으로 마무리하거나, 간결한 드리블에 이은 점퍼로 추격전을 펼쳤다. 김단비의 투지는 동료들의 의지를 끌어올렸고, 한채진(175cm, F)과 강계리(164cm, G) 등 앞선 자원이 힘을 냈다. 신한은행은 경기 종료 4분 32초 전 동점(65-65)을 만들었다.

경기 종료 1분 47초 전에도 72-74로 추격하는 3점을 만들었다. 김단비는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30점(3점 : 4/9)에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리바운드(전체 : 11개, 공격 : 4개)를 기록했다. 하지만 신한은행과 김단비의 마지막 힘이 떨어졌고, 김단비는 시즌 첫 KB스타즈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개인적으로 이번 시즌 첫 패배를 당하기도 했다.

사진 제공 = W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