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강병현, ‘전력분석원’으로 새 출발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09:24:32
  • -
  • +
  • 인쇄

강병현(193cm, G)이 14년 간의 프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구단 전력분석원 및 스카우터로 새 출발한다.

2008년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4순위로 인천 전자랜드에 입단한 강병현은 전주 KCC와 안양 KGC인삼공사를 거쳐, 2018년 창원 LG로 이적하여 KBL 통산 14시즌을 뛰었다.

강병현은 14시즌 동안 통산 519경기에 출전해 평균 7.3점, 2.4리바운드, 1.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강병현은 “그동안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선수로서 더 좋은 모습과 성적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다. 저의 미래를 고민해 주시고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며, 선수가 아닌 다른 자리에서 열심히 공부하여 구단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은퇴 소감을 전했다.

한편, LG는 2022~2023 시즌 개막전에 강병현의 은퇴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료 제공 = 창원 LG 세이커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