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한은행, 한채진-강계리와 재계약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4 14:52:41
  • -
  • +
  • 인쇄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여자농구단(구단주 진옥동)은 한채진(175cm, F), 강계리(164cm, G)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팀의 베테랑으로 어린 선수들을 이끌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한채진과 계약 기간은 1년, 연봉 총액 1억 8천만 원으로 계약해 다가오는 시즌에도 신한은행에서 함께 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다시 에스버드로 돌아와 맹활약한 강계리는 계약 기간 3년에 연봉 총액 1억 1천만 원으로 계약하며 첫 억대 연봉 선수로 진입했다.

한편, 지난 시즌 팀이 어려운 상황에 복귀해 좋은 활약을 해준 곽주영은 은퇴를 고려하고 있으며, 이경은과 정유진은 계속해서 팀과 협상 중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과 BNK로부터 영입할 FA 보상 선수들로 이적한 선수들의 공백을 메워, 다가오는 시즌을 빈틈없이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자료 제공 =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사진 제공 = W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