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와 궂은 일 핵심' KGC 문성곤, 엄지발가락 부상 … 시즌 아웃 유력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3 15:31:02
  • -
  • +
  • 인쇄

KGC인삼공사에 비상 사태가 발생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020~2021 시즌에 이어 2021~2022 시즌에도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두 시즌 연속 챔피언을 노린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도 6강 플레이오프부터 치렀다. 험난한 과정을 거쳤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수원 KT를 4차전에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고 하나나, 챔피언 결정전 상대인 서울 SK는 KT와 격이 다른 상대였다.

KGC인삼공사는 1차전에서 79-90으로 완패했다. 하지만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았다.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도 어느 정도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비상 사태가 발생했다. 수비와 리바운드의 중심축인 문성곤(195cm, F)이 엄지발가락을 다친 것. 이번 시리즈 내내 나오지 못할 수 있다.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은 “엄지발가락이 꺾였고, 그 후 많이 부었다. 많이 부어서 진단 자체를 할 수 없다. 2차전만 어려운 게 아니라, 이번 시리즈는 끝이 났다고 본다”며 문성곤의 몸 상태를 이야기했다.

그 후 “어차피 쉽지 않은 시리즈였다. 정상적인 몸 상태의 선수가 없다. (오)세근이도 무릎 때문에 일요일 하루 운동했고, (변)준형이 역시 아직 좋지 않다”며 선수들의 전반적인 컨디션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스펠맨 하나 믿어야 한다. 소위 말해, 쇼 타임을 보여줘야 한다.(웃음) 그렇지 않으면 어렵다. 또, 스펠맨에게 약을 좀 올렸다. 해줄 거라고 믿는다”며 돌아온 오마리 스펠맨(203cm, F)을 신뢰했다.

계속해 “생각보다 많이 올라왔다. 슈팅 밸런스가 나쁘지 않았다. 다만, 경기 감각이 떨어졌을 뿐이다. 1차전에서 블록슛당했던 것도 원래대로라면 들이받을 수 있는데...”라며 스펠맨이 보여준 것과 극복해야 할 것들을 이야기했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