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리그] ‘배병준 31P 맹활약’ SK, KCC 상대로 23점 차 대승

정병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6:28:20
  • -
  • +
  • 인쇄


서울 SK가 배병준의 맹활약을 앞세워 전주 KCC를 잠재웠다.

서울 SK는 13일 이천 LG챔피언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KBL D리그에서 전주 KCC를 100-77로 꺾고 시즌 4승 5패를 달성했다.

SK는 배병준이 이날 31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SK는 경기 내내 완성도 높은 수비로 KCC의 공격을 완벽히 차단했다. 빅맨진들도 신장에서의 우위를 적극 활용해 쉽게 득점을 추가했다. SK는 어디 하나 밀린 곳 없이 가볍게 승리를 쟁취했다.

반면, KCC는 곽정훈이 28점, 이근휘가 11점으로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을 순 없었다. KCC는 이날의 패배로 3승 6패를 기록하며 7위로 밀려났다.

1Q : 서울 SK 21-18 전주 KCC : 돋보인 이원대

경기 초반 이원대의 움직임이 돋보였다. 이원대는 수비와 트랜지션 게임에서 강점을 보였다. 그는 점퍼와 3점슛으로 득점을 챙겼고, 김승원의 찬스도 잘 살렸다. KCC는 곽정훈이 내 외곽을 넘나들며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어, 전준범과 박재현도 득점 행진에 가세했다. SK는 쿼터 종료 4분 10초 전, 11-10으로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SK는 이원대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가 오픈 찬스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SK는 쿼터 막판 김승원의 골밑 득점과 송창무의 미드-레인지 점퍼를 묶어 달아났다. 마지막 공격에선 배병준의 3점슛도 터졌다. KCC는 함승호와 곽정훈의 돌파로 아쉬움을 달랬다.

2Q : 서울 SK 51-39 전주 KCC : 손끝 예열한 배병준


2쿼터엔 배병준이 나섰다. 그는 적극적인 림 어택과 외곽포로 연속 8점을 책임졌다. KCC는 빠른 패스 플레이와 저돌적인 돌파로 SK에 맞섰다. KCC는 박세진과 박재현의 골밑슛, 곽정훈의 자유투를 앞세워 추격했다.

SK는 포워드 진의 신장을 잘 활용했다. 피지컬과 높이에서의 우위로 KCC의 골밑을 쉽게 공략했다. SK는 쿼터 시작 3분 30초 경 33-24로 앞섰다.

SK의 상승세에 KCC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KCC는 연속 공격자 반칙을 범하며 허무하게 기회를 내줬다., 그 사이, 배병준은 풀업 점퍼와 페이드-어웨이 점퍼로 연속 득점을 올렸다.

KCC도 이근휘의 5점을 묶어 쫓았지만 번번이 수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SK는 쿼터 종료 1분 45초 전, 49-36으로 격차를 벌렸다. 양 팀은 한 차례씩 득점을 주고받으며 20분을 마무리했다.
 


3Q : 서울 SK 77-56 전주 KCC : 폭발한 배병준

SK가 3쿼터 시작과 함께 KCC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배병준, 김건우, 김형빈이 번갈아가며 득점을 올렸다. 제공권도 완벽하게 장악했다. SK는 KCC의 패스 턴오버를 전부 득점으로 연결했다.

KCC도 곽정훈의 3점슛, 곽동기의 풋백 득점으로 추격하고자 했다. 하지만 공격에서의 흐름이 원활치 못했다. 턴오버도 계속 쏟아지며 많은 득점을 허용했다. 무엇보다 배병준의 저돌적인 움직임을 막지 못했다. SK는 쿼터 종료 3분 10초 전, 69-48로 앞섰다.

SK는 쿼터 종료까지 많은 볼 없는 움직임을 앞세워 추격을 허용치 않았다.

4Q : 서울 SK 100-77 전주 KCC : 100점 고지

KCC는 4쿼터 초반 SK의 연속 턴오버를 속공으로 연결하며 추격을 이어갔다. 계속해 곽정훈은 돌파에 이은 킥아웃 패스를 깔끔하게 3점으로 마무리했다. 김동현도 미드-레인지 점퍼를 곁들였다.

점점 다가오는 KCC에 김형빈이 소방수로 나섰다. 김형빈은 빠른 기동력과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골밑에서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KCC 빅맨진들을 상대로 자신감을 내비쳤다. 리바운드를 전부 걷어냈고 적극적인 포스트업을 통해 자유투를 얻어냈다.

임현택도 KCC의 상승세를 차단하는 블록슛을 성공했다. 이후, 임현택은 곧바로 3점슛을 그려냈다. KCC의 추격을 잠재우는 쐐기 포였다. 경기 종료 3분 29초 전, 스코어는 92-71. SK는 성공적인 수비와 함께 남은 시간을 잘 흘려보냈다. 승부의 흐름엔 큰 변화가 없었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