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팀별 결산] 삼성 1편 - 공격적이지 못했던 이유, 명확하지 않은 컬러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9 07:55:20
  • -
  • +
  • 인쇄

삼성의 공격은 뭔가 원활하지 않았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빠르고 공격적인 농구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삼성의 팀 컬러를 ‘공격’으로 정했다.

하지만 삼성은 이렇다 할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과도 결과지만, 과정도 매끄럽지 않았다. 공격 농구를 위해 어떤 걸 해야 하는지를 보여주지 않았다. 컬러가 명확하지 않았기에, 결과가 나오지 않은 느낌이 강했다.

# 높지 않은 기대치, 높지 않은 효율

현대 농구는 기록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 기존의 득실점과 야투 성공률 외에도, 이를 뒷받침하는 2차 기록이 많이 나오고 있다.
OFFRTG가 대표적인 2차 기록이다. OFFRTG는 ‘100번의 공격 기회가 주어졌을 때의 득점 기대치’를 뜻한다. 공격 기회가 주어졌을 때, 얼마나 득점할 수 있는지를 뜻하는 기록이다. 득점 기대치가 낮은 건 폭발력이 부족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KBL에서 산출한 OFFRTG 공식는 ‘100x(팀 득점)/[(팀 필드 골 시도+팀 누적 턴오버+(0.44x팀 자유투 시도)-팀 공격 리바운드)]’와 같다.
삼성은 해당 부문에서 7위를 기록했다.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6위 안에 들지 못한다.(6위 : 고양 오리온, 108.3) 해당 부문 1위인 전주 KCC(112.0)와는 5점 넘게 차이가 난다.
야투 성공률 또한 그렇게 높지 않다. 2점슛 성공률(51.8%)과 3점슛 성공률(34.4%)은 각각 5위와 6위. 그나마 페인트 존 득점 성공률(57.6%)이 4위에 올랐을 뿐이다. 삼성의 공격이 그렇게 효율적이지 않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이상민 감독이 추구했던 빠른 농구도 나오지 않았다. 경기 속도를 측정하는 지표인 PACE는 72.5로 5위에 그쳤고, 경기당 속공 개수 또한 4.0개로 5위에 불과했다.
KBL에서 산출한 PACE 공식은 ‘40x[(팀 포세션+상대 팀들 포세션의 평균)]/(2x팀 출전 시간/5)’와 같다.
특정한 요소로 이유를 한정할 수 없다. 복합적으로 얽혀있다. 결과만 확실했을 뿐이다. 이상민 감독이 원했던 농구가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상민 감독의 고민은 컸다. 그 고민을 시즌 내내 풀지 못했다.

# 시도조차 저조했다

삼성의 공격 농구가 잘 이뤄지지 않았던 이유. 그 중 하나는 저조했던 시도다. 시도를 해야 성공이나 실패의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데, 삼성은 그렇지 않았다. 경기당 필드 골 시도 개수 9위(66.8)에 그친 게 그 증거다.
림과 가까운 곳에서 공격하나 림과 먼 곳에서 공격하나, 삼성의 공격 적극성은 그리 높지 않았다.(경기당 2점 시도 개수 : 43.4개-7위, 경기당 3점 시도 개수 : 23.4개-6위) 어떻게 보면, 다행일 수 있다. 어쨌든 삼성의 공격이 한쪽 방향으로 치우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과정이 좋지 않아서, 시도가 여의치 않았을 수 있다. 유기적인 움직임이 이뤄지지 않거나 확실한 찬스가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선수들이 주저했을 수 있다. 확실한 국내 에이스가 없는 삼성이라면 더 그럴 수 있다.
외국 선수의 득점력은 나쁘지 않았다. 1옵션 외국 선수인 아이제아 힉스(204cm, F)가 경기당 24분 46초만 뛰고도 평균 17.3점을 넣었고, 트레이드로 합류한 테리코 화이트(192cm, G)도 경기당 17분 4초만 뛰고도 11.5점을 기록했기 때문. 그래서 국내 선수의 공격력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그런 요소들이 삼성을 평균 득점 9위(79.0)로 만들었고, 삼성은 2017~2018 시즌부터 4시즌 연속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했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sdh253@gmail.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