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장 중인 도너번 미첼, 끝내 이번 시즌 마감

이재승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2 11:09:05
  • -
  • +
  • 인쇄


유타 재즈가 주득점원 없이 이번 시즌을 마친다.
 

『RealGM.com』에 따르면, 유타의 도너번 미첼(가드, 190cm, 97.5kg)이 시즌 중 복귀가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미첼은 발목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다. 지난 주만 하더라도 최소 1주 더 결장할 것으로 예상된 바 있다. 그러나 결장이 좀 더 길어지게 됐다. 부상 회복이 원만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당초 예상보다 부상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보이며, 단순 시즌아웃을 넘어 플레이오프에서 출장 여부도 불투명할 수도 있다.
 

그는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인디애나 페이서스와의 홈경기에서 부상을 피하지 못했다. 상대 선수인 에드먼드 섬너와의 충돌을 피하지 못했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발목이 크게 접질리고 말았다. 해당 부상으로 약 2주 이상 결장한 가운데 남은 일정을 치르지 못하게 되면서 사실상 한 달 정도 진단을 받은 셈이다.
 

관건은 플레이오프에서 돌아올 지다. 치명적인 부상이 아닌 것인 만큼, 플레이오프에서 돌아오는 것은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유타의 전력을 고려하면 적어도 2라운드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전력에 가세한다면 우승 도전에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그래야 본격적인 무대에서 좀 더 본인의 경기력을 발휘하는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미첼은 부상 전까지 53경기에 나서 경기당 33.4분을 소화하며 26.4점(.438 .386 .845) 4.4리바운드 5.2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했다. 팀에서 가장 많은 평균 득점을 책임지고 있는 것은 물론 리그에서도 손꼽히는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어 유타 전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하다. 유타의 전력이 탄탄한 만큼, 공백을 일정 부분 메우고 있으나 큰 경기에서는 그가 필요하다.
 

현재 유타에는 마이크 컨리, 조던 클락슨, 조 잉글스가 자리하고 있어 미첼의 자리를 채우고 있다. 전력을 고려하면, 미첼 없이도 플레이오프 1라운드 통과는 무난해 보인다. 게다가 플레이인 토너먼트를 통과한 팀과 경기를 첫 관문에서 마주하는 만큼, 여러모로 유타가 우위를 가진 채 1라운드를 치르며 서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 진출이 예상할 만하다.
 

한편, 유타는 미첼 외에도 컨리도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허벅지가 좋지 않아 당일 부상자로 분류가 된 상황이다. 유타는 현재 리그에서 가장 높은 승률을 구가하고 있으며, 현재 유일하게 정규시즌 50승을 돌파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서부컨퍼런스 탑시드 확보에 눈앞에 와 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