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선수 생활 마친 김태술 “농구 덕분에 정말 행복했다”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2:00:15
  • -
  • +
  • 인쇄


김태술이 정든 코트를 떠나는 심경을 밝혔다.

원주 DB의 김태술은 지난 13일 “14년의 프로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매직키드 김태술은 2007년 서울 SK에서 데뷔했다. 이후 안양 KGC로 이적한 그는 전주 KCC, 서울 삼성, 원주 DB 등에서 활약했다. 14년 동안 520경기에 출전한 김태술은 3,926득점 2,335어시스트 720스틸을 기록했다. 어시스트는 역대 7위이며, 스틸도 9위에 올랐다.

여러 팀을 누비며 족적을 남긴 김태술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이미 시즌 도중 은퇴를 결정하고 외부로도 알려졌던 은퇴 소식. 하지만 김태술은 “기사가 나간 것을 보니 정말 실감이 난다. 마음은 이미 정리를 해서 동요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들 주위에서 수고했다고, 축하한다고 하더라. ‘아, 이제는 진짜 끝이구나’ 하는 생각은 들더라”며 소감을 전했다.

농구 인생을 마친 김태술은 이어 14년의 프로 생활을 회상했다. 그는 “행복했다. 정말 많이 행복했다. 농구 덕분에 많은 것을 얻었다. 금전적인 것도 있고, 명예도 얻었다. 또, 농구를 하면서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얻은 것들도 많다. 앞으로의 삶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다”고 말했다.

행복했던 기억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시간은 안양 KGC에서 뛰던 시절일 터. 김태술 커리어에 유일한 우승을 차지했던 시간이다. 또한, 김태술은 이상범 감독에 요청해 마지막 경기를 KGC전으로 치르기도 했다.

김태술은 “KGC 시절에는 거칠 것이 없었다. 농구를 즐겁게 했던 때다. 훌륭한 선수들과 같이 했고, 나를 믿어주시는 (이상범)감독님과도 함께했다. 내가 발전하는 것도 느꼈고, 농구 하면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다. 그 팀과 마지막 경기를 할 수 있어서 의미가 있었다”며 당시를 추억했다.

매직키드 또는 6년 주기 포인트가드의 마지막 주자라고 불릴 만큼 뛰어난 포인트가드였던 김태술. 그러나 프로 생활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부상도 있었고, 2010년대 중반부터는 슬럼프도 있었다.

하지만 김태술은 이런 시간도 값진 경험으로 여겼다. 그는 “힘든 시간이 있었지만, 나에게는 큰 재산이 되었던 것 같다. 특히, 공익 시절이 생각난다. 어깨 부상으로 SK에서 제대로 뛰지 못하고 트레이드가 되었다. 이후 만회할 기회도 없이 바로 군대를 갔다. 돌아오는 시즌만 바라보며 했던 노력과 그때 받았던 스트레스들이 떠오른다. 힘들었지만, 2년이라는 시간을 잘 써서 좋은 반전으로 돌아왔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항상 앞날이 좋을 수만은 없다. 그때마다 좋지 않았던 시간을 떠올리면 될 것이다”며 긍정적인 이야기를 덧붙였다.

김태술은 끝으로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무계획이 계획이다. 많은 경험을 해보고 싶다. 시야도 넓히고, 농구 선수가 아닌 삶도 즐겨보고 싶다. 선수 생활을 열심히 했던 것처럼 다른 것도 하다보면 분명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고 웃으며 인터뷰를 마쳤다.

센스 있는 패스와 노련한 경기 운영을 보여줬던 매직키드는 안녕을 고했다. 팬들에게는 아쉬운 소식이지만, 이제 그의 두 번째 인생을 응원해줘야 할 때인 것 같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