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리그 왕중왕전] 고려대 하윤기의 포부, “눈이 호강하는 플레이를...”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6 17:40:00
  • -
  • +
  • 인쇄

“눈이 호강하는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다”

고려대학교(이하 고려대)는 6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21 KUSF 대학농구 U-리그 챔피언 결정전 남대부 결승전에서 한양대학교(이하 한양대)를 97-85로 제압했다. 2021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고려대는 문정현(194cm, F)-신민석(199cm, F)-하윤기(203cm, C)의 높이를 활용했다. 높이를 이용한 3-2 드롭존과 수비 성공에 이은 속공으로 재미를 봤다.

특히, 하윤기의 힘이 컸다. 고려대가 어떤 상황에 처해도, 하윤기의 높이가 빛을 발한 것. 하윤기는 먼저 자신의 신체 조건과 운동 능력으로 한양대의 골밑 침투를 막았다. 공격에서는 포스트업과 미드-레인지 점퍼 등을 곁들였다. 공격 리바운드 가담으로 한양대의 체력을 빼놓기도 했다.

하윤기가 중심을 잡았기에, 다양한 선수들이 자기 능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문정현(194cm, F)은 넓은 공수 범위를 보여줬고, 정호영(188cm, G)과 박무빈(187cm, G)은 공격 본능을 뽐냈다. 신입생 가드인 김도은(183cm, G)은 과감한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었다.

하윤기는 28분 5초 동안 21점 6리바운드(공격 2) 2어시스트에 2개의 블록슛을 기록했다. 팀 내 최다 득점에 양 팀 최다 블록슛을 달성했다. 대학무대 마지막 경기에서 팀의 우승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경기 종료 후 방송 인터뷰에서 “올해 우승을 한 번도 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마지막 대회인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했다. 모두가 합심해서 만든 결과이기에, 기분이 좋다”며 왕중왕전 우승의 의미부터 말했다.

위에서 이야기했듯, 하윤기의 존재감이 고려대의 우승을 만들었다. 하윤기가 1쿼터에만 11점을 퍼부었기 때문에, 고려대가 1쿼터를 25-10으로 마쳤다. 그게 마지막까지 이어졌다.

하윤기는 “이번 왕중왕전이 대학에서의 마지막 대회였고, 한양대와의 결승전이 대학에서의 마지막 경기였다. 모든 걸 다 쏟는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그런 마음가짐이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진 것 같다”며 경기력의 요인을 설명했다.

그 후 “우리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 좋은 후배들이 내년에 고려대를 잘 이끌 거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팬들에게 응원을 당부했다.

한편, 하윤기는 2021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 나간다. 이정현-이원석(이상 연세대)과 함께 강력한 1순위 후보로 꼽힌다.

그래서 마지막에 “프로에 간다면, 믿음직하고 듬직한 선수가 되고 싶다. 팬들한테 눈이 호강하는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수줍은 어조였지만, 충분히 나올 수 있는 포부였다. 운동 능력을 이용한 덩크슛과 블록슛이 하윤기의 최대 강점이기 때문이다.

사진 제공 = 한국대학농구연맹(KUBF)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