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챔프] 자신을 탓한 전창진 감독 “할 말이 없다”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21:17:32
  • -
  • +
  • 인쇄


전창진 감독이 패인을 자신에게 돌렸다.

전주 KCC는 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와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94–109로 졌다.

1,2차전 모두 패한 뒤 안양으로 넘어온 KCC. 시리즈 전적이 0-3이 되는 것은 면해야 하기에 꼭 승리가 필요했던 상황.

하지만 KCC는 좀처럼 살아나지 못했다. 경기 내내 KGC의 화끈한 공격력에 흔들리며 시종일관 끌려다녔다. 후반 시작부터 20점차로 멀어진 KCC는 별다른 추격도 하지 못한 채 무릎을 꿇었다.

시리즈 전적 0승 3패. 이제는 내리 4경기를 모두 승리해야 한다. KBL 역사에 한 팀이 0승 3패에서 시리즈를 뒤집은 것은 한 번도 없었다. 이를 알기에 KCC도 경기 후 매우 침울한 모습이었다.

경기 후 전창진 감독은 “한 팀에게 연속 3번이 지는 것은 감독이 부족해서 그렇다. 감독이 해법을 못 찾는다. 전체적으로 다 밀린다. 4차전 잘 준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자신을 탓했다.

그는 이어 “더 이상 할 말 없다”며 자리를 떠났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안양,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