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출신’ 곽주영, 은퇴 후 2년 만에 신한은행 복귀

김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2 11:51:54
  • -
  • +
  • 인쇄


곽주영(183cm, C)이 2년 만에 코트를 밟게 됐다.

인천 신한은행은 2018-19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곽주영의 복귀 소식을 알렸다.

곽주영은 2003년 신입선수 1라운드 1순위로 금호생명에서 데뷔, 통산 517경기를 뛴 베테랑 선수이다. 2012-13시즌부터 7시즌 동안 신한은행의 골밑을 책임지며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시즌 주전으로 큰 활약을 한 한엄지의 무릎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시즌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이에 한엄지의 공백을 메우고, 팀 리빌딩을 지속하는데 있어 어린 골밑 자원들의 이번 시즌 버팀목 역할로 베테랑 곽주영의 복귀를 요청했고, 곽주영도 고심 끝에 이를 수용해 주었다.

곽주영은 2018-19시즌 이후 은퇴하였으나 여자실업농구 사천시청 소속으로 꾸준히 운동하였으며 시즌을 앞두고 전격 신한은행에 합류하게 되었다.

신한은행 농구단 관계자는 “팀이 어려운 상황에 쉽지 않은 결정을 해준 곽주영에게 고맙고 많은 출전 시간이나 기록을 달성하기 보다는 베테랑으로서 팀의 중심을 잡아주고 어린 선수들의 성장을 이끌어 준다면 에스버드의 재도약에 큰 힘이 되어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자료 및 사진 제공 = 신한은행 에스버드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