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매각 절차 중인 전자랜드, FA는 어떻게 진행하나?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2 16:48:48
  • -
  • +
  • 인쇄


인천 전자랜드의 FA는 어떻게 될까?

전자랜드는 2020-2021시즌 전부터 잇따른 전력누수로 인해 최하위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특유의 끈끈함으로 시즌 초반부터 기적을 만들었고, 당당히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고양 오리온을 꺾고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전자랜드는 정규리그 1위 전주 KCC를 만나서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2패를 먼저 안고도 끝까지 상대를 괴롭히며 5차전까지 끌고갔다. 아쉽게 5차전에 패하며 시즌을 마감하기는 했지만, 시즌 초반 평가를 생각한다면 분명 기대 이상의 성과였다.

한 시즌을 마무리한 전자랜드는 이제 다음 구단을 기다리고 있다. 전자랜드의 매각 절차는 현재 KBL과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의 스포츠비즈니스 그룹이 주관하고 있다. 현재 협의를 하고 있는 기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어떠한 기업인지는 철저히 보안을 유지하는 상황이다.

이처럼 아직 어떠한 것도 확정이 되지는 않았기에 전자랜드는 정상적으로 FA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KBL은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전자랜드도 FA를 해야 하지 않나. 현재 다른 구단들과 같이 FA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자랜드 또한 “KBL과 협의 하에 FA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랜드의 내부 FA는 김정년, 이헌, 임준수 등 세 명이다. 전자랜드는 이들과 협상을 벌일 것은 물론, 외부 FA 영입도 구상 중이다.

특히, 지난 시즌 샐러리캡 여유분이 가장 많았기에 외부 FA 영입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자랜드는 지난 시즌 샐러리캡 60%만 소진했다. 군 전역으로 인해 2시즌 전 연봉을 일할계산 해 받은 정효근과 기량발전을 한 김낙현, 전현우 등의 연봉 인상이 필요한 선수들이 있지만, 그럼에도 여유분은 충분하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