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보상 지명 완료...엄서이 KB행, 하나원큐는 9억 선택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7 17:44:01
  • -
  • +
  • 인쇄


청주 KB스타즈와 BNK 썸의 선택이 공개됐다.

WKBL은 “27일 KB스타즈는 FA(자유계약선수)자격을 얻어 BNK로 이적한 강아정의 보상으로 엄서이를 지명했고, 하나원큐는 KB스타즈로 이적한 강이슬에 대한 보상으로 보상금 9억 원을 선택했다”고 알렸다.

두 팀은 지난 26일 각각 KB스타즈와 BNK 썸으로부터 보호 선수 명단을 전달받았으며, 내부 논의 후 보상 내용을 확정했다.

KB스타즈에 합류하게 된 엄서이는 춘천여고를 졸업한 뒤 2019~2020 WKBL 신입선수 선발회 전체 3순위(1라운드 3순위)로 BNK에 지명됐으며, 부상으로 인해 정규리그 기록은 없다.

하나원큐는 보상선수 대신 KB스타즈로 이적한 강이슬의 2021-2022시즌 연봉인 3억 원의 300%인 9억 원의 보상금을 선택했다.

사진 제공 = WKBL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