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김낙현·정영삼 KGC전 결장, 차바위는 선발로 뛴다

황정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1 14:34:32
  • -
  • +
  • 인쇄


김낙현과 정영삼이 오늘 경기 결장한다.

김낙현은 지난 28일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타박상을 입었다. 부상의 정도가 심한 건 아니었지만, 놀란 근육을 보호하기 위해 한 경기 결장을 택했다.

김낙현의 공백은 박찬희, 양준우, 임준수가 번갈아 가며 메꿀 예정이다.

역시나 전 경기 부상이 있었던 차바위는 상태가 많이 회복되어 선발로 출전한다.

하지만 정영삼이 결장하게 됐다. 정영삼은 전날부터 좋지 않았던 허리 탓에 출전 불가 의사를 밝혔다. 일시적인 통증이며, 이날 한 경기만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안양, 황정영 웹포터 i_jeong0@naver.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