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더블급 활약' 배혜윤, 삼성생명의 변함없는 대들보

이재승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7 20:58:06
  • -
  • +
  • 인쇄


용인 삼성생명이 단독 4위 자리를 되찾았다.
 

삼성생명은 17일(월)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와의 원정경기에서 70-66으로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이날 경기 시작과 함께 끌려 다녔다. 이내 역전에 성공했으나 2쿼터 한 때 11점이나 뒤지는 등 부진했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전반 막판에 조수아의 3점슛으로 격차를 좁혔고, 3쿼터를 24-10으로 압도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삼성생명에서는 배혜윤이 22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중심을 잡았고, 이주연이 3점슛 다수를 포함해 팀에서 가장 많은 21점을 책임졌다. 김단비는 3점슛 세 개를 곁들이며 12점을 보탰다. 이들의 활약에 힘입어 삼성생명이 웃을 수 있었다.
 

4쿼터 들어 상대 추격이 만만치 않았다. BNK가 연이어 3점슛을 쏘아 올리면서 동점을 허용하고 만 것. 그러나 배혜윤이 해결사로 고삐를 푸는 득점을 책임졌고, 이후 윤예빈, 이주연의 득점이 나오면서 삼성생명이 어렵사리 격차를 유지할 수 있었다.
 

배혜윤은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코트를 묵묵히 지켰다. 삼성생명은 최근 BNK와의 맞대결에서 패했으며, 월중 3연패를 피하지 못하면서 단독 4위에서 공동 4위로 밀려나고 말았다. 이날 패했다면 자칫 5위로 밀려날 수 있었다. 그러나 배혜윤이 있어 삼성생명이 4위를 유지했다.
 

배혜윤은 쿼터마다 고른 득점을 올렸다. 1쿼터에 8점을 시작으로 이날 20점을 책임지며 공격의 중심을 잘 잡았다. 무엇보다, 자신의 개인기를 활용해 골밑을 유력하게 공략했다. 힘들이지 않고 상대 수비를 벗겨냈다. 정확한 슛터치와 유려한 발재간을 선보이며 코트를 지배했다.
 

뿐만 아니라 상대가 집중 견제에 나선 사이 외곽에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3쿼터 초반에 삼성생명이 3점슛을 몰아칠 때 배혜윤으로 공이 투입됐다 나오는 장면을 여럿 차례 선보였다. 상대는 반응하지 않을 수 없었기에 어쩔 도리가 없었다. 이후 김단비, 조수아의 3점슛이 골망을 갈랐다.
 

백미는 4쿼터 중반이었다. BNK는 이소희, 강아정의 3점슛과 김한별의 득점으로 59-59로 동점을 만들었다. 삼성생명은 작전시간을 가졌고, 예상대로 배혜윤이 공격에 나섰다. 분위기를 내준 상황에서 그녀의 득점이 절실했다. 배혜윤은 어렵지 않게 수비를 요리하며 추가점을 뽑아냈다. 이후 삼성생명이 경기 막판까지 리드를 잘 지켰다.
 

사진_ W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